GuNaYoung
< Flowing woods >
2016
Oriental ink on Hanji
86 × 96 cm
Private collection


구나영
< 흐르는 숲 >
2016
한지에 먹
86×97m
개인 소장



(Hanji : Traditional Korean paper handmade from mulberry trees)


___________________


www.gunayoung.com

blog.naver.com/artistgunayoung

www.facebook.com/gunayoungartist

www.twitter.com/artistgunayoung

www.instagram.com/artistgunayoung

artistgunayoung@naver.com



___________________


Art Fair :

[ HongKong Harbour ArtFair ]

* 2018. 3. 23 - 3. 26

* Marco Polo HongKong Hotel

* Booth : Gallery Gabi

 

아트페어 :

[ 홍콩 하버 아트페어 ]

* 2018. 3. 23 - 3. 26

* 마르코폴로 홍콩 호텔

* 부스 : 갤러리 가비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GuNaYoung
< Flowing woods >
2016
Oriental ink, acrylic on Hanji
23.5 × 48cm
Private collection


구나영
< 흐르는 숲 >
2016
한지에 먹과 아크릴
23.5 × 48cm
개인 소장



Using Hanji and Oriental ink for mediums, I draw the joys and sorrows of life and various other emotions into the forms of trees and forests. I put inspirations I come across in everyday life into 'Timbuktu,' an imaginary forest, and at the same a refuge and an ideal landscape.

The tree symbolizes the individual, the forest is the crowd; and trees gathering together to become a forest conveys the message of living together. Each piece of work also contains the emotions and stories I felt while I was working on it.

I tried to express ‘emotions’ themselves, which are common to everyone but show a great difference according to individuals. I simplified the trees into their characteristic patterns, and made them stack, overlap, and float so that I could express them in kinetic forms. It is an abstract expression as well as a sensuous composition.

During my work, I feel and breathe the material qualities of Hanji, the brush speed, the spreading of water, and the depth of color. The process of closely observing my emotions, drawing a countless ink lines, and pondering is in itself a time for healing and reflection for me.    (from Artist’s Notes) 



나는 한지와 먹을 주재료로, 삶의 희로애락과 다양한 감정들을, 나무와 숲의 형상으로 그리고 있다. 일상에서의 영감을, 상상의 숲이자 안식처이며 이상경인, '팀북투'에 담고 있다.

나무는 개인으로 숲은 군중으로 상징되며, 나무가 숲을 이루는 모습을 통해 더불어 사는 삶의 메세지를 공통적으로 전달한다. 또한 각각의 작품 안엔 당시의 감정과 스토리들이 담겨진다.

나는 누구나 공통적으로 느끼지만, 지극히 개인적인 차이를 보이는 '감정', 그 자체를 표현하려 하였다. 나무를 특유의 패턴으로 단순화하여, 이를 쌓고 겹치고 부유하게 하며 운동감 있는 형상으로도 표현하였다. 추상적인 표현과 감각적인 구성을 시도한 것이다.

한지의 재질, 붓의 속도, 물의 번짐과 농담 등을 느끼고 호흡하면서 작업한다. 감정을 예민하게 관찰하고, 무수히 선을 그리면서 사유하는 작업과정은, 그 자체로 나에게 치유과 성찰의 시간이다.   (작가노트中)